Sunday, August 7, 2016

웹아카이브에서 Home for Renee Zellweger 찾았다.

우연히 다른 분의 글을 읽다가 웹아카이브를 통해서 오래 전에 방문했던 Home for Renee Zellweger를 찾았다.


내가 르네를 좋아했던 점을 한 줄로 정리한 대문 글을 보고 '아.... 맞아.... 그런 점이 좋았었지...' 했다는. 글을 찾아보니 홈페이지에 숨겨두었던 링크를 통해서 홈지기인 정윤님에게 답글을 받았던 즐거운 기억이 새롭다. 내게 젤리아찌라는 별칭을 주었던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