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November 19, 2005

[지저깨비 2집] 정전(停電)의 거리

정정된 블록을
걸으며
멈추인 상태를
유지하는 순간을
본다.

까만 밤이 있어서라,
어둠이 있어서 라가
아닌 것이
멈추인 상태가 있어서

무상히 그런 거리를
걸으면 무상함이
가슴에 젖어,
그리는 얼굴을
보고파 한다.

곁에 두고
뜻 없는 이야기만 할 터이지만,
잠시라도
정전이 되어 있어도
좋은 것이
차분함이 그 속에
있어.

어둠의 군상처럼
내 앞에서 지키는
정전의 거리
가을비가 부슬히 내린다.

(1983-08-30)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