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November 18, 2005

낯선 느낌

매일같이 나를 반갑게 반기던 산세베리아.
오늘은 보기가 무섭다.
낯설어지려고 한다.
마음이 무겁다.
정신이 없다.

다시 이 글을 읽어본다.
그리고 힐끔 산세베리아를 다시 바라본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