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April 28, 2006

여름

1박2일 일정이 3박4일로 바뀌면서 출장비가 거덜나는 사태에 이르렀다. 4월말이니 봉급쟁이에게는 다달이 돌아오는 보릿고개 상태. 비가 오는 날도 있었지만, 봄길이 이제는 여름에 이른 듯 더웠다.
출장지에 오래 머무르는 것은 피곤한 일이다. 업무도 그렇지만 일 마치고 저녁에 같이 놀아줄(?) 사람 찾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지. 여전히 저녁에는 약주를 마시면서 하루를 마무리했다.
돌아오는 길은 여천역에서 막차를 탔다.

점심시간 식사를 하고 나오는데 덥다. 올 여름이 유난히 덥다고 하는데 땀이 많은 나는오는 여름이 두렵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