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May 23, 2006

정신이 나갔다.


누군가에게 전화를 하려고 수화기를 들고 전화번호를 누르는데..
키보드의 숫자 키패드를 누르고 있는 나를 발견하다. 허거덕~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