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June 14, 2006

토고와의 경기는 어디에서 보셨나요?

어제는 출장지에서도 화제는 당연히 한국과 토고와의 월드컵 축구경기이다. 집에서 볼까? 길거리응원을 하러 갈까? 맥줏집에서 한잔하면서 하지 뭐, 등등. 갑자기 문상을 가야 할 사정이 생긴 분도 광주 가는 시외버스에는 티브이가 있는지, 어떻게 해야 그 경기를 볼 수 있는지 여기저기 물어보더군.
참 대단한 열정이거든. ㅡ.ㅡ;;;

서울에 와서 올블로그에 올라온 글들을 읽어보면서 어제 경기에 느끼는 여러 사람의 반응이 재미있었다. 블로그를 하면서 느끼는 것은 여러사람의 다양한 생각들을 읽을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

스포츠경기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내가 본 어제 경기의 소감은 이렇다.
후진패스와 고공패스는 나를 불안하게 한다.
역시! 박지성.
조재진도 안정환 같은 나이스 킬러가 되겠구나.
이천수는 좋겠다.
반지의 제왕, 안정환.
마지막 10분의 경기는 앞의 80분의 기분을 조지게 했다는.
공격적인 전법을 구사하는 아드보카트의 전법은 히딩크감독과 같지만 그래도 뭔가 부족하다.
2006년 대표팀은 2002년 월드컵 대표팀보다 잘하는 편이 아닌 듯.





토고와의 경기는 어디에서 보셨나요?

저는 서울로 올라오는 고속버스 안에서 편히 보았답니다.
5명쯤 되는 승객만 있어서 편히 올라오면서 조용히 경기를 다 보았답니다. 운전기사분은 축구경기를 귀로만 들었다는 슬픈 이야기를 알려드립니다. 고속도로 휴게소 주차장에는 화물차가 가득 주차되어 있고, 휴게실 안에는 티브이 화면에만 집중하고 있는 운전기사분들만.
다음의 김수로 광고처럼 경기에 대한 징크스가 있는 저는 1:0으로 진 전반전 경기를 마치고, 후반전이 되자 잠이나 자야겠다는 좌석에 머리를 조아리지만, 어디 잠을 잘 수가 있어야지요. 티브이에서 들려오는 소리에 좌불안석하면서 경기를 다 보았답니다. 다행스럽게 후반전은 한국팀의 경기였다는, 2:1로 이겼다는.

새벽 1시 반경에 도착한 강남고속버스 터미널 주변은 집으로 가는 차를 잡으려는 붉은 악마(?)들이 여기저기 눈에 띄더군요. 택시를 타고 가면서 보게된 풍경이란, 잠자는 애들을 안고 집으로 돌아가는 부부. 휴대전화를 하면서 혼자 걸어가는, 머리에 뿔 난 아가씨. 원피스같이 붉은 악마 휴장으로 몸을 감은 아가씨. 택시를 기다리는 아가씨와 아이들.
경기가 끝난 후의 모습들이 거리에 비치더군요.
다행히 한국팀의 승전으로 경기가 끝나서 집으로 돌아가는 그네들은 피곤하지만은 않을 것이고, 경기를 경기로만 볼 수 있다면, 그래서 이겨도 져도 열심히 뛰면서 경기하는 모습을 보며서 즐거워 할 수 있다면 쓸데없는 징크스는 없어지겠죠?


여러분은 토고와의 경기는 어디에서 보셨나요?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