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December 29, 2006

아홉살 인생 9 Years Life

눈물을 훔치면서도 너무 사랑스러운 영화.
오래전의 시절을 다시 생각나게 한 영화.
엠비씨 고마워.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