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anuary 16, 2007

블로그

작년 말인가 점심식사중에 보스가 물었다.
"블로그가 뭐야?"
사무실 사람들 입에 내 블로그 이야기가 오간다.
푸른 달팽이님의 심정을 이제서야 알게 되다니, 너무 느린거 아냐. ㅡ.ㅡa;;;
철판을 구해야 하나.

마음에 있는 애기를 적어두기에는 이 공간도 적당하지 않구나. 흠...
아~ 블로그하다가 찔린 사람이야기도 했었는데.

2 comments:

  1. ^^ 아직 발각되기까지는 많이 남았습니다.
    잘 될거에요 ^^

    ReplyDelete
  2. 푸른달팽이님... 사실은 말입니다.
    제 블로그 주소는 모르지만, 블로그 한다는 이야기는 이제 일반화가 되었습니다. ㅡ.ㅡa;;;

    이 분이 "얼짱은 아니지만 일짱이 될 듯"이라는 말에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보스와 모든 사무실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이야기 했답니다. orz

    살살 몸 사려야 할 듯. ㅡ.ㅡ;;;

    Reply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