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April 12, 2008

은행마죽과 우유



우려했던 대로 은행마죽을 하루에 한두 잔을 챙겨 먹기가 쉽지 않더군.

궁리 끝에 사무실 근처 가게에서 200ml 우유를 하나 사서 출근한다. 우유팩을 넓게 열고, 은행마죽을 두 숟가락 듬뿍 넣은 다음 흔들어서 마신다. 우유의 고소한 맛과 어울려 쉽게 마실 수가 있다. 마시고 나서 컵을 닦아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다.

2 comments:

  1. 저는 아침에 우유를 마시면 화장실을 꽤 빈번히 왕복해야 하는 체질입니다. 그걸 성인이 되고도 한참 후에야 깨달았죠. 어릴때 우유를 많이 안마셔서 그런거라는데...암튼 아침 우유를 좀 무섭습니다. ^^a

    ReplyDelete
  2. [최기영] 그런 면때문인지 아이들도 우유를 싫어하고, 저도 우유를 꺼린 적이 있답니다. 요즘도 500ml 정도 먹으면 화장실에 자주 가지만, 200ml 정도는 맛있게 마신답니다.

    우유가 고소해서 초코파이와 같이 자주 먹는 편입니다. ^^

    ReplyDele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