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July 1, 2008

우리의 행진은 국민을 위로하기 위해 하는 것이다.

사제단 "서울광장에서 매일 저녁 7시에 미사 올리겠다…단식 기도 시작" : PRESSian: "우리는 남쪽으로 행진할 것이다. 더 이상 대통령을 찾지 않을 것이다. 우리가 진짜 소통해야 할 대상은 국민이다. 대통령은 국민 가운데 한 명일 뿐이다.

우리가 돌보지 않아서 소실된 남대문을 찾아갈 것이다.시커멓게 타버린 남대문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상징하고 있다. 그래서 오늘은 남대문을 거쳐 한국은행과 을지로를 지나 시청앞 광장으로 돌아오겠다. 가두행진은 우리의 뜻을 알리기 위해서 하는 게 아니다. 국민들은 이미 우리의 뜻을 알고 있다. 우리의 행진은 국민을 위로하기 위해 하는 것이다. 촛불의 힘으로 국민들의 얼굴을 환하게 비추도록 하자."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