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July 17, 2008

서박이가 알 수 없는 편지


[보도참고자료] 이명박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 "기록을 보고 싶을 때마다 전직 대통령이 천리길을 달려 국가기록원으로 가야 합니까?
그렇게 하는 것이 정보화 시대에 맞는 열람의 방법입니까?
그렇게 하는 것이 전직 대통령 문화에 맞는 방법입니까?
이명박 대통령은 앞으로 그렇게 하실 것입니까?
적절한 서비스가 될 때까지 기록 사본을 내가 가지고 있으면 정말 큰일이 나는 것 맞습니까?

지금 대통령 기록관에는 서비스 준비가 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까?
언제 쯤 서비스가 될 것인지 한 번 확인해 보셨습니까?

내가 볼 수 있게 되어 있는 나의 국정 기록을 내가 보는 것이 왜 그렇게 못마땅한 것입니까?"

서박이는 이런 글을 이해할 수도, 이해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고생하셨습니다.

고생하시겠어요. 쓰벌 또라이가 있으니 말입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