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September 14, 2008

어머님을 뵙고 오다

늘 바삐 살다가 명절이면 그제사 어머님을 뵙고자 용미리로 간다.
올해도 어김없이 어머님을 뵙고 왔다. 늘 죄스러운 마음뿐...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