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September 17, 2011

우면산 걷기

지난 연휴에 잠깐 올라갔다 오고나서 두번째인 우면산 걷기.

지난 연휴에 이마트에서, 대폭 할인행사를 하는 바람에 산 등산 바지와 등산화를 신고 출바알~

예술의 전당 근처, 남부터미널 방향에서 올라갔는데, 헤매다 보니 양재역 근처 고급 빌라촌으로 내려오게되었다. 그러니 예술의 전당 근처, 남부터미널 쪽에서 산을 오르기 시작해서, 산을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걷다가 양재역 근처 고급 빌라촌으로 내려와서 남부터미널까지 걸어서 이동하는 코스가 되었다는...

평소에도 워낙 땀을 많이 흘리는 편이지만, 산을 걷는 동안 비 오듯 땀을 흘려서, 내 얼굴을 볼 순 없었지만, 지나가던 등산객 들이 이상하게 쳐다보지 않았을까. 집에 와서 셔츠를 벗으니 물에 푹 담겨둔 빨래감같이 옷이 아주 축축하게 적었다. 바지도 그렇고.

내일은 막내하고 같이 산에 오르기로 했는데, 큰 수건이나 하나 챙겨서 올라가던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듯하고, 서초구에서 관리는 하는 듯 했는데, 산은 의외로 정리가 되어있지 않았다. 남산과는 정말 다르다. 정능에 있는 산보다도 거친 느낌이다. 지난 장마로 땅이 파인 곳도 있고, 비닐로 덮어놓은 곳도 있고, 나무들도 넘어진 채로 있는데, 울창하거나 차분한 숲 속 느낌보단 거친 돌과 흙길과 큰 나무가 없는, 어찌 생각하면 거친 황토길과 돌산의, 사람들이 다니면서 만들어 놓은 길을 걷는 느낌이 들었다. 산 속을 걷는 느낌 보단 산만한 둔덕 길을 걷는 느낌? 더 다녀봐야 산의 정취를 느낄까, 아직은 낯설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