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December 24, 2011

금년 송년회는 귀가 호강했다.

오후 3시넘어 개인에게 지급된 입장권...

2011년 사무실 송년회는 이병우화이트 크리스마스 공연을 감상하면서 보냈다. 누구 말대로 입이 호강해야 하는데, 막귀가 호강했다.

예술의 전당과 같은 큰 공연장은 세종문화회관에서 지저스크라이스트 수퍼스타를 감상하고 나서 처음인가 보다. 그때도 멋도 모르고 예매해서, 같이 갈 사람이 없어서, 지금은 교수하시는 사무실 선배님과 같이 갔던 기억이...

이병우라는 분이 영화 음악감독으로 작곡했던 여러 곡을 기타와 밴드가 들려주는 공연이다. 귀에 쏙 들어오던 영화음악이 없었으니, 그 분의 영화음악을 그닥 주위깊게 듣지 않았던 것 같다. 기타가 신기했는데, 기타 한 쪽은 클래식 기타이고 반대편은 어커스틱 기타이다. 또 다른 기타는 소리통이 없는 기타로 직접 개발하신 기타바 Guitar Bar라고 한다. (음악에는 관심이 없고... ㅡ.ㅡa;;;) 공연 중에 크리스마스 선물로 두 분의 청중분에게 선물 하셨다.

공연에 몰입되지느 않았지만 듣기는 열심히 듣으면서 느끼는 것은 나른함이랄까. 몸에서 전해오는 피곤함이 나른함과 같이 빠져나가는 기분이었다. 곡의 끝이 어딘지 몰라서 다른 분이 박수 칠 때 같이 쳤다. 큰 감동이 있던 공연은 아니였는데, 공연이 끝나고 다시 나오셔서 들려주시던 '새'가 기억에 남았다.

걸음이 자연스럽지가 않았다. 올해 좋지 않은 일이 있었다고 하시는데...

아, 공연 중에 밖에 눈이 온다고 하시니, 공연 제목처럼 화이트 크리스마스다. 하...


공연을 보기 위해 저녁을 간단히 먹고, 공연이 끝나니 집에 가기 바빠서들 송년회라고 해야 할 지.
그래서 다음 주에는 입이 즐거운 시간을 갖도록 했는데... 이러면 송년회가 두 번?

아, 공연장에서는 사진을 찍지 않도록 규정되어 있는데, 막무가내로 찍다가 주의받고!
그래도 사람들은 나몰라라 찍어댄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