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December 1, 2012

누가 가져 갔는지, 배달이 안 되었는지 신문이 없다. 한겨레 토요판은 언제나 읽을거리는 풍부